sarangbi 이야기가 있는 풍경이랍니다

 

 자유게시판이랍니다...


이름:지니
2011/1/1(토) 03:12
"은조야", 하고 불렀다  

하고 많은 멋진 장면들, 화려한 미사려구로 이루어진 달콤한 고백들, 꽃미남 배우의
사탕키스?, 아니면 각종 녹여대는 이벤트들 보다도 난 왜 이장면이 그렇게 이쁜 걸까?...
더 설레는 걸까?...
천정명의 투명한 눈빛과 다른 미사려구 없이 부르는 이름...사실 그것이면 족한거 아닐까?...
대학 초년생때의 순수한 사랑이 생각나게하던 바로 그 장면....

*****************************************************


                    답변/관련 쓰기 수정/삭제     이전글 다음글                  
번호제 목이름작성일조회
268  당신은 어떤 종류의 여자 인가? 지니2011 03 311287
267  이지형- 봄의 기적 지니2011 01 011002
266  "은조야", 하고 불렀다 지니2011 01 01717
265  Mark Boals - 별은 빛나건만 지니2010 12 29717
264  드라마 "추노"OST 중에서 "비익련리" 지니2010 11 07869
263  신의 물방울 지니2010 11 06838

 
처음 이전 다음 목록 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