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rangbi 시와 이야기http://www.sarangbi.co.kr/sarang/image/userimage/http://www.sarangbi.co.kr/sarang/image/userimage/

 

 자작시와 추천시 그리고 님들의 자작시를 올리는 공간이랍니다.


이름:지니
2008/4/27(일) 02:50
빗방울처럼 나는 혼자였다  


공 지영  

이제 조금은 알것 같다 보고싶다고
다 볼수있는것은 아니며
나의 사랑이 깊어도
이유없는 헤어짐은 있을 수 있고
받아들일 수 없어도
받아들여야만 하는 것이 있다는 것을
사람의 마음이란게
아무 노력없이도 움직일수 있지만
아무리 노력해도 움직여지지 않을 수 있다는것을..
기억속에 있었을 때
더 아름다운 사람도 있다는 것을
가을이 가면 겨울이 오듯,
사람도 기억도 이렇게 흘러가는 것임을..


                    답변/관련 쓰기 수정/삭제     이전글 다음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