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rangbi 시와 이야기http://www.sarangbi.co.kr/sarang/image/userimage/http://www.sarangbi.co.kr/sarang/image/userimage/

 

 자작시와 추천시 그리고 님들의 자작시를 올리는 공간이랍니다.


이름:지니
2011/5/7(토) 04:10
놓았거나 놓쳤거나  


    천양희

 내가 속해 있는 대낮의 시간
 한밤의 시간보다 어두울 때가 있다
 어떤 날은 어안이 벙벙한 어처구니가 되고
 어떤 날은 너무 많은 나를 삼켜 배부를 때도 있다
 나는 때때로 편재해 있고
 나는 때때로 부재해 있다.
 세상에 확실한 무엇이 있다고 믿는 만큼
 확실한 오류는 없다고 생각한 지 오래다
 불꽃도 타오를 때 불의 꽃이라서
 지나가는 빗소리에 깨는 일이 잦다
 고독이란 비를 바라보며 씹는 생각인가
 결혼에 실패한 것이 아니라 이혼에 성공한 것이라던
 어느 여성 작가의 당당한 말이
 좋은 비는 때를 알고 내린다고 내게 중얼거린다
 삶은 고질병이 아니라
 고칠병이란 생각이 든다
 절대로 잘못한 적 없는 사람은
 아무 일도 하지 않는 사람 뿐이다.
 물에도 결이 있고 침묵에도 파문이 있다는 걸 미리 알았더라면
 사람이 무서운 건 마음이 있어서란 것도 미리 알았을 것이다.
 언제부터였나
 시간의 넝쿨이 나이의 담을 넘고 있다
 누군가가 되지 못해 누구나가 되어
 인생을 풍문듣듯 한다는 건 슬픈 일이지
 돌아보니 허물이 허울만큼 클 때도 있었다
 놓았거나 놓친만큼 큰 공백이 있을까
 손가락으로 그걸 눌러
 나는 마침내 완전히 나를 쓰고야 말겠다.

******************************************************
인생의 완벽함이란 존재치 않는다. 인생을 완벽하지 않게 사는 것이 완벽히 인생을 산 것이라할 것이다.
우리는 자책과 판단에 얼룩진 마음을 잘 들여다 보아야한다.
어떤 오류도 비난 받을 수 없다.
갖난아이의 첫걸음처럼 우리는 그럴수 있는 것이다.
결과의 어둠에 자신의 마음을 가두지 말라.
다만 아~ 하고 깨닫고 계속 앞으로 나아가면 되는 것이다.






                    답변/관련 쓰기 수정/삭제     이전글 다음글                  
번호제 목이름작성일조회
148  그대 앞에 봄이 있다. 지니2012 04 02117
147  놓았거나 놓쳤거나 지니 2011 05 071283
146  연탄 한 장 지니2010 10 29808
145  아네스의 노래 지니2010 06 191000
144      Re..아네스의 노래 지니2010 11 07576

 
처음 이전 다음 목록 쓰기

 

 top